후기쓰는누나

알리익스프레스 머리핀 직구 후기 본문

의, 식, 주 리뷰/입고, 꾸미기 리뷰

알리익스프레스 머리핀 직구 후기

후기쓰는누나 오좌동제니퍼 2019. 11. 22. 23:49

살면서 살 머리핀을 한번에 다 사게 되었다.

내가 언제 이렇게 치장하기를 좋아했었던가,

스무살 초반 높은 구두 신고 짧은 치마 입기를 좋아했을 때 였던가 기억도 까맣득하다.

이렇게 머리핀을 많이 질러버린 이유는 일단은 아주 저렴한 가격 때문 이라고 해야겠다.

참고로 전제품 무료배송이다.

배송 속도를 높이기 위해 배송비를 지불 할 수도있으나, 정말 급한 물건이 아니라면 무료배송을 추천한다.

운때가 맞거나, 상품에 따라서 2주일도 안걸리는 것도 있기 때문이다.



알리 익스프레스 구매후기알리익스프레스 머리핀 구매후기


사실 내가 쓸 건 몇 개 없고 이미 상당 수 나눠 주기도 했다.

나눔의 즐거움은 돈을 쓸 때의 즐거움과 다른 더 신나는 즐거움!!

이게 다 알리익스프레스 어플을 깔면서 시작 되었다.

처음 동생 에어팟집인가 콩나물집 인가를 대신 구매해줬었다.


콩나물집 커버다양한 에어팟 커버


서울에 경리단길에서 만원에 산 것과 똑같은 제품이 3~4000 원 이랜다.

우리 집으로 배송을 시켜서 시간차를 두고 한개 한개 씩 도착했는데,

한달 남짓 긴 배송 시간이었음에도 

우편함을 한번 씩 확인하는 쏠쏠한 재미가 더 커서 용서가 됐다.

이 커버들은 너무 귀여워서 에어팟을 사고 싶은 마음까지 들었었다.

그리고 신기한것이 우편이라 분실 위험이 있다던데

분실된 물건이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저 손바닥 만한 것들이 어떻게 분실 되지 않고 

배타고 차타고 오토바이타고 오는지 신기하다.



알리익스프레스 포장상태부실해 보이지만 파손 없는 포장


얇은 비닐안에 에어캡으로 한번 덧대져 온다.

헤어핀 말고도 이것저것 구매해봤는데 여태 파손은 한번도 없었다.


알리익스프레스 배송추적하기배송추적은 참고만 할 것.

제품 추적도 가능하나 별 의미 없다

발송 준비 완료상태인데 물건은 우편함에 있었다.



알리익스프레스 꼭 사야할 것 

이런 단어 들을 검색 해보니

분실 위험을 감안해서 인지

저렴해서 인지

악세서리를 추천하더라,

귀걸이 반지 등등 


비즈 머리핀의외로 고급져 보이는 비즈 머리핀

커버가 벗겨지는 비즈머리핀커버가 벗겨지고 씌워지는 똑딱이 비즈 머리핀


처음 구매 한 머리 핀 

한달 후에 무사히 도착했다.

비즈로 껍데기로 집을 만들어서 똑딱이핀에 씌워놨는데 

생각보다 고급지고 탄탄해서 반절은 오자마자 선물했다.

비즈집은 잘 빠지지는 않는데 호기심에 힘으로 벗겨보았다.

비즈똑딱이핀 구매링크


진주머리핀, 원형세모달모양머리핀핀의 앞 뒤 모습.

무거운 핀들은 흘러내림 방지가 되어있음.무거운 핀들은 흘러내림 방지가 되어있다.

머리핀 착용 컷.단순한 핀들도 충분히 귀엽다.

화려한 핀들 착용 컷.중요한 날 착용 해야할 것 같은 자태

한번 성공 하다보니 자신감이 붙어서 시간 차를 두고 계속 주문했다.

아이허브 직구 경험이 꽤 있지만 새로운 사이트라 그런지 성취감이 또 새로왔다.

빠른건 3주 늦으면 한달 정도 걸렸는데 가격대비 퀄리티는 굿이다.

이유는 모르겠으나 다른 제품에 비해 머리핀은 배송 속도가 느렸다.

무게가 있는 핀들은 뒷면에 빗살처럼 튀어 나와서 흘러내림을 방지 하려고 했나보다.

생각보다 머리는 많이 안찝힌다. 많이 찝으면 툭하고 터지듯이 풀려버린다.

진주 붙은 것들은 흘러내린다 쥬르르륵

잎파리 붙은게 천원 조금 넘어가고

나머지는 그 아래 가격 (400~800)

구매 한 곳은 총 3군데이다.


동그라미,세모,리본 링크

진주핀 링크

이파리달린 핀 링크


핑크공주 조카선물아직은 핑크가 좋은 5살 조카 선물.


이건 핑크공주 조카 선물!

구매링크



이제 필요한 물건이 있으면 한국의 소셜마켓 말고도

해외 마켓 까지 비교 하면서 구매 할 수 있게 되었다.

얼마 전에 아마존 직구도 배대지 없이 성공 해 봤다.


한미중 3개국을 비교 할 수 있다!!!!


피씨가 없어서 어플로 가입하고 구매했는데

궁금하신 분이 있다면

어플로 가입하기 구매하기 등을 올려보겠다.


오로지 아껴야 한다는 무의식적 압박감에 살다가

야금야금 돈을 써보니 이렇게 신이 날 줄이야.

오늘의 띵언

돈은 은행에 있을 때 내돈이 아니라, 쓸 때 내돈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