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쓰는누나

스위스미스 달고나라떼 만들기. 본문

백수일기/요리하는 백수

스위스미스 달고나라떼 만들기.

후기쓰는누나 오좌동제니퍼 2020. 4. 14. 07:00

대한민국에 달고나라떼 열기는 식지 않고 아직도 아이와 어른 모두 열심히 만들고있다.

아.이.도. 만.든.다. 커피로 달고나라떼를! 

사실 별 생각 없다가 최근에 유튜브에서 아이가 만드는 모습을 보고, 아이는 커피 못 먹을 텐데.. 아직 인생의 쓴맛을 보지 못해서 커피는 쓰디 쓸텐데... 라는 괜한 걱정을 하는데 동생이 [언니 요즘은 제티 달고나라떼가 대세야~]라고 한다.

국민.. 아니 초등학교 때 친구랑 한 봉투 반나눠서 우유에 섞어 먹던 그 제티?!

그렇다면 나도 빠질 수 없지.


하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히 제티는 없다...

대신 성인인 나에게는 스위스미스가 있다!

스위스미스 두가지 맛두둥 무려 두 종류!

빨간봉투는 일반 핫초코를 생각하면 되고 하늘색 봉투는 귀엽고 작은 마쉬멜로우가 들어있는 핫초코이다. 빨간봉투를 사용하면 된다.


마침 생크림 연습하려고 사 놓은 생크림도 있겠다, 재료는 준비되어있다.

준비재료준비재료

생크림, 스위스미스(빨간봉투! 실수로 파란봉투 꺼냈다가 좋은 곳으로 가버렸다.)


만드는 방법.

계량하기.계량하기.

스위스 한 봉투에 생크림 다섯 숫가락을 넣었다.


섞어주기.섞어주기.

재료 섞다보니 손으로 해도 금방 되겠는데..? 라는 생각이 잠시 스쳤다.

정말 400번 저어 만들 수 있겠는데....?


핸드믹서 윙~핸드믹서 윙~

핸드믹서를 고속으로 가동했다.

처음 2분 정도는 변화가 없어 이거 안되는건가.. 싶을 때 쯤...


단단!단단!

거품이 점점 단단해지더니

5분정도 돌리니 핸드믹서 날에 힘을 줘야 그릇 바닥에 닿을 정도로 거품이 단단해 졌다.


자~ 플레팅을 해보자~!자~ 플레팅을 해보자~!

거품이 너무 단단해서 달고나커피와는 다른 모양새가 나온다.

거품은 거품인데 스위스미스맛 생크림이라고 해야할까..?


화질구지화질구지 죄송함미다

분명 우유에는 동동 떠오르는 거품이 맞긴한데,

아무리 봐도 생크림이다.


흔들흔들 맛봅시다.흔들흔들 맛봅시다.

우유 위에 아주 안정적으로 잘 떠있는 생크림.. 아니 거품 들.

따로 한 입 먹을 때는 잘 모르겠는데, 섞어 마셔보니 없던 충치가 생겼는지 치통이 잠시 다녀갔다.

맛은 있다.

까딱 정신 놓으면 두 잔 원샷할 만큼..

스위스미스를 우유에 진하게 타서 아이스로 먹으면 이런 맛 일것 같다.

딱 어린 아이들이 좋아할 맛이다.

하지만 어른에게는 호불호가 갈릴 듯 하다.

(극강의 달.콤.함.)

아무래도 비율문제 이거나 생크림의 문제 같다.

(설탕이 가미된 식물성 생크림을 사용 했습니다)


스위스미스 반 봉투에 생크림 다섯 숟가락으로 재도전 해 봐야겠다.

도전하게 된다면 이 포스팅에 이어서 적도록 하겠습니다.


스위스미스 달고나라떼 된다?? 된다!!


이상 스위스미스로 달고나라떼만들기 였다.



역시 괜히 원조가 아닌 것이다.

달고나커피 만들기 실패와 성공




2 Comments
댓글쓰기 폼